지금은 전화 상담이 어렵습니다. 연락처 남겨주시면, 확인 후 연락 드리겠습니다.

  • 이름  
  • 연락처  
  • [보기]

HOME  >  삼성드림소개  > 홍보/활동소개
0 [건강칼럼] '휜코성형', 맞춤형 수술로 코막힘 등 기능적 문제까지 해결 등록일 2020-04-02 조회 54

 

비중격 연골ㆍ콧대 바로 잡아 반듯한 인상…검사장비, 전문의 임상경험 체크 해야

▲ 삼성드림이비인후과 노원점 김창효 원장은 “대부분의 휜코 환자들은 단순히 외모 콤플렉스로 인해 이미지 개선을 목적으로 휜코성형을 고려하지만, 실제로는 내부 기능적인 문제로 인한 다양한 코 질환을 동반하고 있는 경우가 많다"고 설명한다. 김창효 원장은 "개인마다 코뼈의 넓이, 모양, 휜 정도와 위치, 각종 동반된 코 질환 등 현재 코 상태와 다양한 요인에 따라 적합한 수술방법이 모두 다르기 때문에 반드시 1대1 맞춤형 수술이 이뤄져야 한다"고 조언한다.


 

얼굴의 중앙에 위치한 코는 모양과 높이 등에 따라 전체적인 이미지와 인상을 좌우하는 중요한 영향을 미치는 부위 중 하나다.

 

특히 바르고 곧게 뻗은 코는 안정된 비율로 좋은 인상을 심어줄 수 있는 반면, 콧등이 휘거나 콧대 한 쪽이 비스듬히 비뚤어져 콧등에서 코끝까지 이어지는 라인이 반듯하지 않고 S자형이나 C자형으로 비뚤어진 휜코는 상대적으로 코의 위치나 모양이 중앙에서 벗어나 휘어진 비대칭으로 인해 다소 불안정해보이는 인상을 줄 수 있다. 이 때문에 휜코를 가진 많은 이들이 이를 외모적인 콤플렉스로 여겨 휜코성형을 고려하는 추세다.

 

하지만 대부분의 휜코 환자들은 단순히 외모 콤플렉스로 인해 이미지 개선을 목적으로 휜코성형을 고려하지만, 실제로는 코가 휘어져 보이는 외형적인 문제와 함께 코의 내부 기능적인 문제로 인한 다양한 코 질환을 동반하고 있는 경우가 많다. 가장 대표적으로 코 안을 좌우로 나누는 칸막이 벽인 비중격 연골이 함께 휘어져 코막힘 등을 유발하는 비중격만곡증이 있으며, 휜코성형 시 반드시 코 내부 기능적인 측면까지 고려해 동시에 개선되어야 한다.

 

일반적으로 휜코성형은 휘어진 비중격 연골을 본래 위치로 교정하고 콧대를 바로 잡아주는 수술로, 휘어진 정도가 심하지 않은 경우에는 휘어져 나온 부분은 깎아내고 들어간 부분은 바깥쪽으로 뼈를 세워 교정할 수 있으며, 휘어진 정도가 심한 경우에는 코뼈에 금을 내어 휘어진 코뼈의 위치를 옮겨주는 수술로 코 모양을 바로잡을 수 있다.

 

특히 개인마다 코뼈의 넓이, 모양, 휜 정도와 위치, 각종 동반된 코 질환 등 현재 코 상태와 다양한 요인에 따라 적합한 수술방법이 모두 다르기 때문에 반드시 정확한 진단을 바탕으로 1대1 맞춤형 수술이 이뤄져야 하며, 코의 외형과 내부 기능까지 동시에 개선되어야 하는 만큼, 코 관련 지식과 임상경험이 풍부한 이비인후과 전문의와 충분한 상담 후 수술을 결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휜코성형은 코의 외형은 물론, 손상된 내부 기능적인 측면까지 동시에 개선해야 부작용 및 재발방지와 함께 만족도 높은 수술 결과를 기대할 수 있다. 더불어 병원 선택 시에는 일부 병원들의 무분별한 과장광고 또는 특정 수술방법만을 권유하는 병원은 가급적 피하는 것이 좋으며, 해당 의료기관이 정밀한 검사를 위한 첨단장비 구비 및 안전시스템이 구축되어 있는지, 수술 후 체계적인 사후관리 시스템을 갖추고 있는지 등을 꼼꼼하게 체크하고 신중하게 고민한 후 수술을 결정해야 한다.<삼성드림이비인후과 노원점 김창효 원장>

 

 

 

 

 

 

온라인상담

닫기
[보기]

비급여 의료 수가표

  • ※ 전지점 통합 비급여수가표로 각 지점별로 일부 항목이 없거나 상한금액의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단, 상기 상한금액을 초과하지 않습니다.)
  • ※ 수술 종류와 갯수에 따라 시행 횟수 및 금액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참고 부탁드립니다.
  • ※ 각 지점별 세부항목은 안내데스크에 별도로 비치되어 있으니 방문시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레이어팝업닫기

성형 수술 계약금에 대한 반환 기준

레이어팝업닫기
연락처를 남겨주시면
- -
익일 오전중으로 연락 드리겠습니다.
*단, 주말, 공휴일 제외